이상범 감독 "윤호영 빈 자리, 메우기 쉽지 않지만..."

2019-11-10 17:49:02

2019-2020 KBL리그 안양 KGC와 원주 DB의 경기가 9일 오후 경기 안양시 동안구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DB 이상범 감독이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안양=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0.09/

[원주=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모든 수비의 중심이 윤호영인데…."



원주 DB 이상범은 긍정적 마인드로 유명하다.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새로운 희망을 발견하기 위해 노력한다. 불평, 불만을 잘 드러내지 않는다.

그런 이 감독도 최근 이어지는 선수들의 줄부상에는 힘들다. DB는 시즌 개막 후 가드 라인의 핵심 허 웅-김현호가 나란히 부상으로 이탈했었다. 여기에 이들이 돌아올 때가 되니 팀의 정신적 지주인 윤호영이 쓰러졌다. 윤호영은 발등 미세골절로 약 한 달을 쉬어야 한다.

그런 와중에 또 악재가 발생했다. 10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리는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전을 앞두고 만난 이 감독은 "발목을 다쳤던 김현호가 돌아왔는데, 다시 통증을 느낀다고 한다. 시간이 조금 길어질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현호는 발목이 많이 좋지 않은 상황이다.

김종규는 뒤꿈치 골타박상으로 30분 이상 출전이 힘들다. 윤호영의 빈 자리를 메워주고 있는 김태홍도 무릎이 아프다. 참고 뛰고 있다. 어렵게 돌아온 허 웅도 아직 제 컨디션이 아니다. 다른 구단 감독들은 신인 선수들을 당장 투입시킬 마음이 없다고들 하는데, 이 감독은 넣고 싶어도 못 넣는다. 하필 선수가 부족한 주말 2연전이 지나야 이윤수, 김 훈 두 신인 선수들을 출전시킬 수 있다. 규정상 팀의 시즌 13번째 경기부터 신인 출전이 가능하다. 이 감독은 "원종훈까지 엔트리에 넣어 12명을 겨우 맞췄다"며 한숨을 쉬었다.

이 감독은 "가드진 부상이 있었을 때는 그나마 김태술, 김민구가 메워줘 버틸 수 있었다. 하지만 윤호영의 빈 자리는 버틴다고 버틸 수 있는 게 아니다. 공격, 수비 빈 자리 여파가 크다. 특히, 수비는 모든 중심에 윤호영이 있었다. 그 수비를 급하게 바꿀 수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래도 이 감독은 희망을 잃지 않았다. 이 감독은 "이럴 때 백업 선수들이 경험을 쌓아야 한다. 우리 팀 백업이 약하다. 내년 시즌을 보고 선수를 키워내야 한다. 또 한 경기 잡으려 선수들을 무리시키면, 탈이 난다. 시즌을 길게 보겠다"고 강조했다.

원주=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