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기훈의 길은 FA컵 역사가 된다, FA컵 5골 득점왕 쾌거

2019-11-10 16:18:41

수원삼성과 대전코레일의 2019 FA컵 결승전이 10일 수원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렸다. 수원 염기훈이 팀의 네번째 골을 성공시키고 김민우와 환호하고 있다.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9.11.10/

[수원=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수원월드컵경기장(빅버드)에 염기훈 응원가가 울려 퍼졌다. 수원 삼성 주장 염기훈의 상상이 현실이 됐다.



염기훈이 10일 오후 2시1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 코레일과의 2019년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에서 후반 40분께 팀의 우승을 선언하는 듯한 팀의 4번째 골을 성공한 직후 서포터즈는 염기훈 응원가가 어김없이 흘러나왔다. 염기훈은 경기 전 "FA컵 결승전에서 염기훈 응원가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염기훈은 당시 인터뷰에서 또 다른 목표를 설정했다. 'FA컵 득점왕'이 그것이다. 화성FC와의 준결승 2차전 해트트릭을 포함해 4골을 기록하며 공동 득점 1위에 올라있던 그는 이날 득점하지 못했다면 경기수에서 밀려 득점왕을 하지 못할 뻔했다. 하지만 후배 전세진이 종료 5분 전 염기훈을 득점왕으로 만들었다. 5호골로 득점왕을 차지했다. 상금은 300만원.

염기훈은 FA컵의 살아있는 역사다. 그는 이날 경기를 통해 FA컵 최다출전(31경기) 최다득점(10골) 등을 자체 경신했다. 2010년 수원 입단 첫 해 팀의 우승과 함께 개인경력 최초 FA컵 MVP를 차지했던 염기훈은 2016년에도 MVP를 수상했었다.

수원=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