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수능시험(14)일 교통대책 시행…지하철 증편 개인택시 부제 해제

2019-11-10 14:59:14

서울시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수험생 편의를 위해 특별 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특별 교통대책은 지하철 운행 확대,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배차 간격 축소, 개인택시 부제 해제 형태로 이뤄졌다. 2020년도 수능은 14일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진행된다. 서울시에서는 11개 지구, 208 시험장에서 11만7000여명의 수험생이 응시할 예정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수능일인 14일 지하철 오전 집중 배차 시간을 평상시(7∼9시)보다 2시간 긴 6∼10시로 늘리고 지하철을 28회 추가 운행한다. 수험생의 고사장 이동과 함께 평소보다 늦춰진 직장인들의 출근을 돕기 위한 일환에서다. 예비차량 16편도 대기 시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다.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는 오전 6시부터 8시 10분까지 최소 배차 간격으로 운행한다. 오전 4시부터 정오까지 택시 부제가 해제돼 1만6000여대가 추가로 다닐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대중교통을 이외의 교통수단도 수험생 수송에 투입힌다. 수험생 수송 지원 차량 안내문을 부착한 민·관 자동차 810대가 수험장 인근의 지하철역, 버스 정류소, 주요 지점 등에 대기한다. 수험생이 승차를 요청하면 수험장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 수험생은 수능 당일 장애인 콜택시를 우선으로 배차받을 수 있다. 사전 예약은 장애인콜택시 고객센터로 요청하면 되며, 사전 예약 없이 시험 당일에 요청하는 것도 가능하다. 시험 후 귀가 시 이용 예약도 함께 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수험생이 정숙한 분위기에서 시험에 집중할 수 있도록 수험장 인근 공사장 소음 자제, 버스·택시 등 경적 자제 등을 사전에 요청했다. 특히 수능일 아침 교통 혼잡을 줄이기 위해 시와 자치구, 공사 등의 14일 출근 시간을 평소보다 1시간 늦춰 오전 10시로 조정한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