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코레일 김승희 감독 "승부차기 전에 승부내고 싶다"

2019-11-10 13:59:42

대전 코레일 김승희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수원=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이변의 팀' 대전 코레일의 김승희 감독이 운명의 일전을 앞두고 FA컵 우승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김승희 감독은 10일 오후 2시1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수원 삼성과의 2019년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을 앞두고 "오늘은 올해 마지막 경기이자, 내셔널리그 이름을 앞에 달고 뛰는 마지막 경기다. 여러모로 의미가 크다"면서 "축구에 묘책이란 따로 존재하지 않는다. 서로를 믿으며 묵묵히 준비를 잘 했다"고 말했다.

우승에 대한 공기업 코레일측의 '당근'에 대해선 "늘 그런 식 아닌가. '이기면 좋은 일 있을거야'. 선수들이 기대를 많이 할 것이고, 요구사항도 있을 것"이라며 동기가 충만한 상태일 것이라고 확신했다. 결승전을 앞두고 화제를 모은 선수들의 정규직 전환에 대해선 "신경을 많이 썼다. 누적 포인트가 쌓이면 정규직으로 갈 수 있고, 점수가 안 되더라도 이렇게 큰 경기에서 잘하면 특채로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팀은 대전에서 열린 FA컵 1차전에서 0대0으로 비겼다. 이날 1대1, 2대2와 같은 득점을 통한 무승부를 기록할 경우 코레일이 우승할 수 있다. 김 감독은 "1차전에서 우리 선수들이 경험 부족을 나타냈다. 하지만 상대방이 득점을 하지 못했다. 선수들 마음 속에 해볼만하다는 생각을 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오늘은 관중이 많이 오는 경기다. 승패를 떠나 타이틀 경쟁을 할 정도의 팀으로 인정받고 싶다"고 포부를 말했다.

코레일은 준결승에서 상주 상무를 승부차기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하지만 김 감독은 "승부차기 연습은 항상 하지 않는다. 연습을 안 했을 때 이기는 경우가 더 많았기 때문이다. 승부차기에 가기 전에 승부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수원=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