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역사 도전' 김정수호의 각오 "패하면 끝, 똘똘 뭉쳐 잘하겠다"

2019-11-10 10:24:58

김정수 대한민국 17세 이하 대표팀 감독(왼쪽)과 신송훈.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패하면 끝이다. 똘똘 뭉쳐서 잘하려는 의지가 크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17세 이하(U-17) 대표팀이 새 역사에 도전한다.

한국 U-17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각) 브라질 비토리아의 에스타지우 클레베르 안드라지에서 멕시코와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8강전을 치른다. 한국의 역대 U-17 월드컵 최고 성적은 8강이다. 지난 1987년과 2009년, 그리고 올해 8강 무대를 밟았다. '리틀 태극전사'는 멕시코를 상대로 4강에 도전한다. 김정수호가 4강에 진출하면 한국의 U-17 월드컵 역사를 다시 쓰는 것이다.

결전을 앞둔 김 감독은 "멕시코는 잘하는 팀이다. 역대 FIFA U-17 월드컵에서 두 번 우승한 팀으로 알고 있다. 많이 부담스러운 상대인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좋은 팀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입을 뗐다.

이어 "모든 경기는 쉽지 않다. 토너먼트이기 때문에 새로운 것을 시도하기보다 우리의 장점을 가다듬고 준비해서 잘하는 것을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캡틴' 신송훈 역시 "멕시코는 빠르고 저돌적인 팀이라 선수들끼리 멕시코 대표팀 영상도 많이 보며 분석하고 있다. 정신적으로도 철저히 준비해서 좋은 경기 펼치겠다. 늘 준비하던대로 똑같이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한 경기 지면 바로 떨어지는 토너먼트 경기다. 선수들끼리 똘똘 뭉쳐서 (잘)하려고 하는 의지가 크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8강전에서 멕시코에 승리하면 4강은 네델란드와 파라과이 경기 승자와 대결한다.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