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아스널' 에메리 대체자, 루이스 엔리케로 급선회

2019-11-10 09:31:17

사진캡쳐=루이스 엔리케 개인 SNS

아스널이 새 사령탑 후보로 루이스 엔리케 전 FC바르셀로나 감독을 물망에 올렸다.



영국 언론 메트로는 10일(한국시각) '아스널은 우나이 에메리 감독의 대체자로 엔리케 감독과 대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통의 강호' 아스널의 상황은 좋지 않다. 10일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에서 0대2로 고개를 숙였다. 리그 4경기 연속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선수단 분위기도 좋지 않다. 그라니트 샤카가 '욕설 논란'으로 주장 완장을 내려놓았다. 에메리 감독 경질설에 힘이 실리는 이유다.

메트로는 '에메리 감독 대체제로 엔리케 가능성이 있다. 아스널은 레스터시티에 패한 뒤 에메리 감독에게 압력을 가하고 있다. 팬들은 A매치 기간 중 에메리를 해고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동안 아스널의 차기 감독 후보로 조제 무리뉴 전 맨유 감독이 첫 손에 꼽혔다. 하지만 최근 아스널과 무리뉴 감독은 접촉한 사실이 없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스페인 언론 엘 컨피덴셜은 '아스널은 에메리 대체자로 엔리케를 만났다. 엔리케는 FC바르셀로나를 이끌고 정상에 오른 바 있다. 다만, 개인적인 사정으로 팀을 떠났다. 아스널은 아르센 벵거 감독 교체 시 엔리케를 후보에 올리기도 했다'고 전했다.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