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다이크의 강조 "두려움, 리버풀이 가질 게 아니다"

2019-11-10 09:09:04

사진=AP 연합뉴스

"두려움은 리버풀이 가질 감정이 아니다."



'세계 최고의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가 강조했다.

리버풀은 11일(한국시각)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맨시티와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를 치른다.

전세계 축구 팬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두 팀은 지난 시즌 '역대급 우승 경쟁'을 펼쳤다. 올 시즌도 비슷한 상황이다. 리버풀(승점 31)은 개막 11경기 무패행진을 달리며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맨시티(승점 25)는 4위에 랭크됐다.

결전을 앞둔 반 다이크는 "우리는 이제 11경기를 치렀다. 맨시티가 환상적인 팀이라는 것도 안다. 하지만 지난 시즌 우승 경쟁을 할 때와 같은 공황은 없다. 나는 두려움이 없다. 경기할 때는 누구든 두려움이 없어야 한다. 공포는 리버풀에서 느끼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모든 경기에서 승리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도전이 될 것이다. 맨시티에는 좋은 선수, 명확한 계획, 환상적인 감독이 있다. 특히 맨시티의 세르히오 아게로는 EPL 최고의 스트라이커 중 한 명이다. 우리는 그가 안필드에서 득점할 수 없도록 해야한다. 우리가 승점에서 앞서있지만, 상황은 빠르게 변할 수 있다. 모든 경기에서 승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