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1위 꺾었던 이소희-신승찬, 푸저우오픈 아쉽게 준우승

2019-11-10 17:54:47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한국 배드민턴 여자복식의 에이스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이 중국 푸저우오픈에서 아쉽게 준우승했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5위 이소희-신승찬은 10일 중국 푸저우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중국 푸저우오픈(월드투어 750) 여자복식 결승전서 세계 3위 후쿠시마 유키-히로타 사야카(일본)에게 0대2(17-21, 15-21)로 패했다.

전날 4강전에서 세계 1위의 최강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일본)를 꺾었던 이소희-신승찬이지만 '천적'에 발목을 잡혔다.

이소희-신승찬은 마쓰모토-나가하라에는 상대 전적 6승2패로 앞서지만 후쿠시마-히로타와의 맞대결 역대 전적서는 1승5패로 열세다.

그래도 이소희-신승찬은 랭킹 포인트가 높게 걸린 월드투어 750 등급 대회에서 준우승함으로써 랭킹을 더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 특히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청신호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