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어공주'김서영 도하경영월드컵 개인혼영200m 은메달!

2019-11-10 15:08:48

사진제공=올댓스포츠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인어공주' 김서영(25·경북도청-우리금융지주)이 경영 월드컵 개인혼영 2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



김서영은 10일 오전(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 월드컵 7차 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11초44의 기록으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김서영보다 1초55 빠른 2분09초89에 레이스를 마친 이 종목 최강 카틴카 호스주(헝가리)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분12초45를 기록한 스위스의 마리아 우골코바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서영의 이 종목 최고기록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금메달 당시 세운 2분08초34(한국최고기록)다. 지난 10월 제100회 서울전국체전에선 2분10초17을 기록했다.

전날 개인혼영 400m 동메달에 이어 대회 두 번째 메달을 획득한 김서영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광주세계선수권 이후 오랜만에 뛰는 국제대회라 즐겁게 경기에 임했다"면서 "전국체전 이후 기초부터 탄탄히 잡는 중인데, 이번 대회를 통해 동계훈련 때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어서 뜻깊은 시간이었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김서영은 10일 오후 귀국해 내년 도쿄올림픽 준비를 이어갈 예정이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