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자질이 부족한 것 같다"는 권아솔, 케이지로 돌아올까

2019-11-10 06:30:03

권아솔이 샤밀에 패한 뒤 딸을 안고 있다. 사진제공=로드FC

[여수=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하빕 사촌형'인 샤밀 자브로프(35·러시아)에게 판정패한 권아솔이 파이터로서의 회의감을 느끼는 발언을 했다.



권아솔은 9일 전남 여수의 진남체육관에서 열린 굽네몰 ROAD FC 056 라이트급 메인이벤트에서 샤밀에게 3라운드 종료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했다. 샤밀의 태클을 막는데 실패하며 3라운드 내내 테이크다운을 당해 누워서 방어를 하는데 급급했다. 이렇다할 공격을 하지 못했던 권아솔의 완전한 패배.

경기후 권아솔은 딸을 안고 케이지 인터뷰에 임했다. "또 아쉬운 모습을 보여드렸다. 죄송합니다. 할말이 없습니다"라며 죄송함을 먼저 말했다. 권아솔은 "노력을 했는데 내가 좀 많이 부족한 것같다. 그게 뭔지 모르겠다"라며 "노력보다 파이터로서의 자질이 부족한게 아닌가 싶다. 파이터는 아무나하는게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 부족함을 많이 느꼈다"라며 파이터로서의 회의감을 말하기도 했다.

고마운 사람을 말하면서 결국 울컥해 말을 잇지 못했다. "대중적으로는 이미지가 좋지 않지만 주위에선 저를 사랑해주고 아껴주는 분들이 너무 많다"고 한 권아솔은 "아내와 딸에게 고맙고 미안하다"고 먼저 말했다. 이어 "자기 시합보다 더 노력하고 도와주신 정문홍 대표팀과 김수철에게 할말이 없고 죄송한 마음 뿐이다"라면서 결국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만수르에 패한 뒤 해외로 선교활동을 가는 것도 미루고 부활을 위해 다시 나섰던 권아솔이 샤밀에게도 패했다. 권아솔은 "파이터로서 자질이 부족한 것 같다"며 회의적인 발언을 했다. 이제 진짜 그를 케이지에서 보지 못할 지도 모를 일이다. 여수=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