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현장리뷰]황인수의 펀치는 진짜였다. 김은수 턱 한방에 KO

2019-11-09 19:43:46

황인수가 9일 열린 ROAD FC 056 미들급 경기서 김은수에게 라이트펀치를 날려 KO승을 거뒀다. 사진제공=로드FC

[여수=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황인수(25·FREE)의 펀치는 진짜였다. 황인수의 펀치 한방으로 김은수(36·위너스멀티짐)가 쓰러졌다.



황인수는 9일 전남 여수의 진남체육관에서 열린 굽네몰 ROAD FC 056 미들급 매치에서 김은수를 1라운드 3분51초만에 펀치에 의한 KO승을 거뒀다. 이번이 5번째 승리인데 모두 1라운드에 끝내는 파괴력을 자랑했다.

황인수는 데뷔전부터 4연승을 했는데 모두 1라운드 KO승을 거두며 미들급의 신성으로 떠올랐다. 부상으로 1년간 쉬었다가 지난 6월 최원준과 복귀전을 치렀는데 5초만에 KO패하면서 자존심을 구겼다. 김은수는 특전사 출신이란 특이한 이력을 가진 파이터다. 2017년 9월 이후 2년간 체육관 운영 등으로 경기를 하지 못했다. 오랜만의 복귀전이라 더욱 이기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1라운드 초만 김은수가 태클로 테이크다운을 뺏었지만 이후 이렇다할 공격을 하지 못해 다시 스탠딩. 황인수가 로킥을 날릴 때 김은수가 강한 펀치를 날리기도 했고 황인수의 강펀치가 김은수에게 꽂히기도 했지만 확실한 충격을 주지는 못했다. 그러다가 스탠딩 상황에서 황인수의 라이트 스트레이트가 김은수의 턱에 꽂혔고, 김은수가 그대로 주저앉아 KO.여수=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