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현장리뷰]'김두한' 이호준, 실제 대결에선 오일학에 판정패

2019-11-09 16:22:01

오일학(왼쪽)과 이호준이 9일 열린 ROAD FC YOUNG GUNS 45 무제한급 경기서 펀치를 교환하고 있다. 사진제공=로드FC

[여수=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야인시대' 김두한 복장으로 케이지를 찾은 이호준이 오일학에게 판정패했다.



이호준은 8일 열린 계체량에 이어 9일 전남 여주 진남체육관에서 열린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5 무제한급 매치에서도 김두한 복장을 해 화제를 모았다.

전날 계체량에서 상대인 오일학을 향해 "오상사, 로드FC는 아무나 오는 곳이 아니야. 내일 케이지에서 인사를 한번 나눠보지"라고 말했다. 결과는 이호준의 바람대로 되지 않았다.

1라운드 초반 서로 펀치를 섞다가 2분쯤 서로 큰 펀치를 교환했다. 이호준보다 오일학의 펀치의 적중률이 더 높았다. 다잠시 소상상태가 됐다가 오일학의 오른손 펀치가 이호준의 얼굴에 적중하며 승부의 추가 기우는 듯했다. 이호준은 클린치로 시간을 벌었고 1라운드가 끝.

2라운드에선 큰 싸움이 벌어지지 않았다. 이호준이 몇차례 정타를 날리기도 했고, 위협적인 로킥도 선보였다. 오일학은 1라운드 때 힘을 많이 썼는지 1라운드 때의 날렵함이 나오지 않았지만 간간히 위협적인 펀치를 날렸다.

2라운드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심판 전원일치로 오일학이 승리했다. 여수=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