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딩크' 박항서, 한국인 최초 AFF 올해의 감독상 '쾌거'

2019-11-09 16:04:29

사진캡처=AFF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쌀딩크'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아세안축구연맹(AFF) 최고의 지도자로 우뚝 섰다.



박 감독은 8일(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AFF 어워즈에서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2013년 시작돼 2년 주기로 열리는 AFF 어워즈는 동남아 12개 회원국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시상식이다. 베트남이 감독상 수상자를 배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감독은 이 상을 가져간 첫 번째 한국인이 됐다.

2017년 9월 베트남의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스즈키컵 우승, 아시안컵 8강 등 성과를 내며 베트남 축구를 한단계 도약시켰다. 박 감독은 이같은 성과를 인정받아 최근 베트남축구협회와 3년 재계약을 맺었다.

박 감독은 "누구보다 베트남 국민께 감사드린다"며 "베트남 팬들의 축구 사랑과 성원이 이런 결과를 만들어 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성과는 하나의 팀으로 만들어 낸 결과물"이라며 "저와 함께 한 코칭 스태프, 선수들, 베트남 축구협회 등에 영광을 돌린다"고 했다.

박 감독의 제자인 응우옌 꽝하이(하노이 FC)는 최고 선수상을 수상했다. 꽝하이는 "이 상을 받아 무척 기쁘다. 베트남 팬들에게 상을 바친다"고 말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