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은 관절염인데 치료 방법이 달라진다?

2019-11-08 11:18:57

튼튼마디한의원 부산점 신영균 원장/사진제공=튼튼마디한의원 부산점

퇴행성관절염은 무릎이나 손가락, 엉덩이 부위의 관절에 통증을 유발하고 일상 생활에 불편을 주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간혹 같은 관절염 환자임에도 일상 생활 시 느끼는 불편함과 통증이 다른 경우도 볼 수 있다. 무릎관절염을 예로 들자면 어떤 이는 통증이 심해 똑바로 걷는 것조차 힘들어하는 반면 어떤 이는 운동은 물론 험한 산으로 등산까지 다니는 것을 볼 수 있다. 왜 이런 차이가 생기는 걸까?





우리 관절은 인대와 근육, 힘줄 등 주변 조직으로 둘러싸여 있다. 이 주변 조직의 결합의 결합력이 얼마나 강하느냐에 따라 환자의 상태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는데, 즉 관절의 연골이 심하게 닳았거나 뼈와 뼈가 서로 붙은 상태라도 주변 조직의 결합력이 튼튼한 상태라면 통증과 불편함을 덜 느끼게 되는 것이다. 때문에 같은 관절염 환자라도 주변 조직의 상태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지게 된다.



튼튼마디한의원 부산점 신영균 원장은 "관절염 환자는 통증은 물론, 근본적인 관절 퇴행과 주변 조직의 결합력이 약한 경우에는 주변 조직의 강화까지 기대할 수 있는 치료 방법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튼튼마디한의원은 관절 및 관절의 주변 조직과 유사한 성분의 교제(膠劑)를 조합하여 제조하는 연골한약 백절탕을 이용해 치료한다. 백절탕은 이런 성분을 통해 관절 자체를 보강하고 주변 조직의 결합력을 강하게 해주는 좋은 비수술 치료법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튼튼마디한의원의 연골한약 백절탕은 세계적 권위를 지닌 SCI급 대체의학학술지 'Phtotherapy Research'에 관절의 연골 성분 생성을 촉진하고, 이를 분해하는 효소의 작용을 억제하여 관절염에 효과가 있음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바 있으며, 이후 한방 처방 최초로 영국 관절 전문 학술지 'Arthritis Research & Therapy'에 논문이 등재되어 다시 한 번 그 효과를 검증받았다.



또한 신 원장은 치료를 받으면서 평소에도 적당한 속도로 걷기, 수중 걷기, 맨손체조 등 관절염에 좋은 운동을 무리하지 않고 꾸준히 해주면 관절 주변의 근육이 강화되면서 관절 주변 조직의 결합력을 키워 관절염을 개선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스포츠조선 medi@sportschso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