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마지막까지 뜨겁다…PO티켓-득점왕 주인공은?

2019-11-08 11:02:03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마지막 티켓을 잡아라.'



마지막 기회다. 9일 오후 3시 하나원큐 K리그2 마지막 5경기가 동시에 열린다.

이번 최종 라운드 최대 관심사는 1장 남은 준플레이오프 티켓을 누가 차지하느냐다.

현재 3위 안양은 승점 52점, 4위 안산이 50점이고, 5위 부천이 승점 48점으로 그 뒤를 쫓고 있다. 안양이 지난 라운드에서 최저 4위를 확보,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일단 확정했다.

나머지 한자리를 놓고 안산과 부천이 경쟁하는 중이다. 36라운드 경기 결과에 따라 경우의 수가 나눠진다.

3위 안양은 세 팀 중 승점이 가장 높은 데다 다득점에서도 나머지 두 팀을 크게 앞서고 있다. 최종 라운드에서 아산을 상대로 승리하면 3위가 확정된다. 무승부만 거둬도 3위 자리를 지킬 가능성이 크다. 안양이 3위 자리를 차지한다면, 준플레이오프는 23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다.

4위 안산은 올시즌 3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둔 전남을 상대한다. 안산이 전남을 꺾는다면 최소 4위를 확보한다. 안산이 패하더라도 부천이 비기거나 패할 경우 4위로 준PO에 올라갈 수 있다.

하지만 안산이 비기고 부천이 이기면 승점은 51점으로 같아진다. 이 경우 안산은 부천보다 다득점에 밀리기 때문에 4위 자리를 내줘야 한다. 결국 안산은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전남전에 임해야 한다.

거침없는 4연승으로 5위까지 올라온 부천은 수원FC를 만난다. 부천은 우선 승리를 거둔 후 안산이 비기거나 지기를 바라야 한다.

개인상 타이틀도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광주의 펠리페는 3, 4월 두 달간 9골을 몰아치며 일찌감치 득점 선두에 자리 잡았다. 이후 5월부터 10월까지도 매달 1골 이상 기록하며 독주체제를 굳혔다.

그러나 수원FC 치솜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치솜은 8월과 9월에 4골씩 터뜨리며 펠리페를 위협했고 31라운드에서 2골을 추가해 득점 1위 자리까지 오르기도 했다.

현재 펠리페는 19골(27경기), 치솜이 18골(32경기)이다. 득점 수가 같으면 출전경기 수가 적은 선수가 더 높은 순위를 차지하므로 펠리페가 유리한 상황이다. 이번 라운드 펠리페의 광주는 대전을, 치솜의 수원FC는 부천을 만난다.

한편, 도움 순위는 정재희(전남)가 9개(28경기)로 선두인 가운데 김상원(안양)과 장혁진(안산)이 각각 8개로 추격하고 있어 최종전을 치러봐야 한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