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수녀 2명, 아프리카서 임신…진상 조사 착수

2019-11-08 08:36:51



이탈리아 국적의 수녀 2명이 임신한 사실이 확인돼 바티칸 교황청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교황청이 이탈리아 교구 소속의 수녀 두 명이 임신한 사실이 확인돼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이탈리아 통신사인 ANSA가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임신한 수녀 한 명은 이탈리아 교구 소속의 나이가 밝혀지지 않은 수녀원장으로, 자신의 고국인 마다가스카르로 활동을 나갔다가 최근 임신 1개월 차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 다른 수녀는 34세로, 아프리카 활동 중 복통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임신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현재 이 수녀는 자신의 교구인 시칠리아주 주도 팔레르모로 돌아와 출산을 기다리고 있으며, 임신한 수녀원장 역시 시칠리아주 라구사에서 다른 수녀들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해당 수녀 2명이 아프리카 활동 중 임신한 사실이 확인돼 관련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교황청 측은 "수사가 시작됐으며, 두 수녀 모두 엄격한 순결 규칙을 어겼다"고 발표했지만 이들이 어떤 이유로 아프리카에 나갔는지, 어쩌다 수녀의 몸으로 임신을 하게 됐는지 등 자세한 경위는 공개하지 않았다.

교황청의 한 관계자는 영국 더 선과 한 인터뷰에서 "두 여성 모두 아프리카 출신 수녀로서 자신의 고국을 방문했으며, 현지에서 어떤 형태의 성적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들 수녀가 낳을 아이에 대한 복지는 매우 중요한 문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초 프란치스코 교황은 교회 내에 수녀들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이 있었음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당시 교황은 "교회가 문제를 해결하려 하고 있지만 이런 일은 계속 일어나고 있다"면서 전임인 베네딕토 교황이 성폭력 문제로 수도원을 폐쇄한 사례가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