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희-신승찬, 중국오픈 4강행...일본 세계1위와 '복수혈전'

2019-11-08 22:23:56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한국 배드민턴 여자복식의 희망 이소희-신승찬이 중국오픈 준결승에 진출했다.



세계랭킹 5위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은 8일 중국 푸저우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중국 푸저우오픈(월드투어 750) 여자복식 8강전서 세계 11위 가브리엘라 스토에바-스테파니 스토에바를 2대0(21-14, 21-16)으로 완파했다.

1세트를 21-14로 비교적 여유있게 잡은 이소희-신승찬은 2세트 들어 한때 11-4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고 이후 리드를 계속 이어나가며 21-16으로 마무리했다.

지난달 프랑스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이소희-신승찬은 2개 국제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할 기회를 잡았다. 특히 이소희-신승찬은 이날 8강에 오른 한국의 4개조 가운데 마지막 주자로 출전해 3연패 이후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이소희-신승찬은 9일 최대 고비를 넘어야 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 준결승 상대는 세계 최강의 일본 복식조 마스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다.

복수전의 기회이기도 하다. 이소희-신승찬은 마쓰모토-나가하라 조와의 맞대결에서 5승2패로 앞서 있으나 가장 최근인 덴마크오픈(10월)에서는 8강전서 패한 바 있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 한국은 연이은 고배를 받아들었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6위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 세계 2위의 강호 쳉칭첸-쟈이팡(중국)에 0대2로 패했다.

1세트(16-21)에서는 세트 후반부까지 팽팽하게 맞서다가 뒷심에서 밀렸고, 2세트서는 초반 5-10으로 기선제압을 당한 이후 내내 끌려가다가 15-21로 물러났다.

혼합복식 세계 7위 서승재(원광대)-채유정(삼성전기)은 세계 1위의 강호 젱시웨이-황야총(중국)에 패했다.

1세트에서 14-21로 밀린 서승재-채유정은 2쿼터 들어서도 초반 6연속 실점하며 기선을 빼앗긴 뒤 한때 4-17로 크게 벌어지며 추격에 실패한 채 10-21로 완패했다.

같은 시간 여자단식 8강전에 나선 세계 19위 김가은(삼성전기)도 역시 세계 2위의 우승 후보 타이추잉(대만)을 만나 1대2로 역전패했다.

김가은은 첫 세트를 15-21로 내주었으나 2세트에 21-11로 반격에 성공하며 균형을 이뤘다. 하지만 마지막 3세트에서 초반 접전 이후 연속 실점을 허용하며 13-21로 분패했다. 전날 여자단식 기대주 안세영이 16강 탈락한 데 이어 한국 여자단식은 모두 중도 탈락했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