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피소' 호날두, 소송 기각 요청에서 승소

2019-11-08 16:15:47

Juventus' Cristiano Ronaldo during the Champions League Group D soccer match between Lokomotiv Moscow and Juventus at the Lokomotiv Stadium in Moscow, Russia, Wednesday, Nov. 6, 2019. (AP Photo/Alexander Zemlianichenk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성폭행 소송'과 관련한 법정 싸움에서 1차 승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한국시각) LBC뉴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호날두의 변호인단이 미국 지방법원에 제출한 소송 기각 요청에서 승리했다.

미 지방법원은 '원고 마요르가가 원하는 추가 합의금을 위한 재판 또는 비공개 중재를 실시할지 여부는 상급 법원에 달려있다'며 '소송과 관련된 문서 및 자료들을 비공개해야 한다'고 명령했다.

호날두 변호인 측은 지난달 중순 캐스린 마요르가에 의해 제기된 성폭행 소송을 기각하거나 당사자 간 해결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미국 라스베이거스 법원에 요청한 바 있다.

호날두는 지난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교사 출신 모델 마요르가를 만나 관계한 뒤 2010년 37만5000달러를 주고 서로 비밀에 붙이자고 합의했다.

하지만 마요르가 변호인이 2018년 "마요르가가 당시 강제 성폭행을 당했다"며 소송을 냈다. 이에 따라 라스베이거스 경찰이 사건을 재조사했고, 미국 검찰은 지난 7월 10년 지난 사건을 기소하기에는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밝혀 형사 처벌을 면했다.

이에 호날두 측은 '합의에 의한 관계'를 강조하며 소송을 기각하거나 아니면 개인 간 조정으로 마무리짓도록 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마요르가 측은 2017년 이 사건이 유럽 언론에 의해 처음 보도될 때 호날두의 잘못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반해 호날두는 당시 언론에 사건이 노출된 것은 불법 해킹 자료가 거래됐기 때문이라고 맞서왔다.

한편 이날 법정에서는 마요르가 변호인은 "마요르가가 어린 시절 학습 장애를 가지고 있었다"며 "당시 너무 혼란스러워 비밀유지 계약에 서명할 능력이 부족했다는 사실을 호날두의 법무팀이 알고 있었다는 사실을 입증할 자료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호날두 변호인 측은 "마요르가가 자신이 서명한 것을 이해하지 못했거나 이해할 수 없다는 증거는 없다"고 주장하며 "합의와 합의금에 대한 존재 여부가 대중에 공개돼서는 안되며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법원 밖 중재를 요구하는 합의안을 추가하겠다"고 요청했다.

법원은 호날두 측의 비공개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