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기도 세리머니 손흥민, 부상 입은 고메스에 사과 문자

2019-11-07 21:37:08

사진=AP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안드레 고메스(에버턴)에 사과 문자를 보냈다.



영국 언론 가디언은 7일(한국시각) '손흥민이 고메스와 문자 메시지를 교환했다. 손흥민은 고메스에게 연락해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했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에버턴과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원정 경기서 눈물을 흘렸다. 그는 팀이 1-0으로 앞서던 후반 34분 상대 미드필더 고메스를 백태클했다. 발목을 부상한 고메스는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이동했다. 고메스의 부상에 손흥민은 눈물을 뚝뚝 흘렸다.

그로부터 나흘이 흘렀다. 손흥민은 7일 즈베즈다와의 유럽챔피언스리그(UCL)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기도&사과 세리머니를 했다. 고메스는 수술 뒤 재활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은 "즈베즈다와의 원정 경기를 앞두고 고메스에게 문자를 보냈다. 이런 일이 발생해 너무 슬프다. 며칠 동안 정말 힘들었다. 고메스에게 '당신과 가족, 팀원들에게 정말 유감'이라고 했다. 고메스가 수술 뒤 답장을 보냈다. 다만, 고메스가 보낸 문자는 아직 읽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과거보다 더 열심히 하는 것이 그들에게 존경을 표하는 방법이다. 정말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