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U-17, 韓 기다리고 있는 8강에 오르지 못했다'

2019-11-07 16:48:59

사진캡처=FIFA 공식 홈페이지

'한국이 기다리고 있는 8강에는 오르지 못했다.'



일본 17세 이하(U-17) 대표팀은 7일(한국시각) 브라질 브라질리아의 베세랑 경기장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16강전에서 0대2로 완패했다.

조별리그 성적은 일본이 앞섰다. 일본은 3경기 무패행진(2승1무)을 달리며 D조 1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3경기 연속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멕시코는 F조 3위(1승1무1패)에 랭크되며 가까스로 16강에 진출했다.

뚜껑이 열렸다. 전반을 득점 없이 비긴 멕시코는 후반 12분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볼을 에우게니오 피수토가 골대 정면에서 결승골을 터트렸다. 후반 29분 산티아고 무뇨스의 추가골로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경기 뒤 일본 모리야마 요시로 일본 U-17 대표팀 감독은 "더 높은 곳으로 갈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했다. 높은 순위까지 가고 싶었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일본의 축구 전문 매체 게키사커는 '이번 일본 대표팀은 아시아의 왕자로 대회를 치렀다. 예선에서의 활약 덕에 기대감이 컸다. 그러나 한국이 기다리고 있는 8강에는 오르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과 멕시코는 11일 오전 8시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대결한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