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치료 부담스러운 유방암, 면역 증진으로 치료 효율성 높인다"

2019-11-07 15:22:32



유방암은 여성의 육체적, 심리적 건강을 악화시키는 존재다. 유방에 악성 종양이 발생하여 커다란 좌절감을 겪기 때문. 특히 여성 아름다움의 상징인 유방에 암 세포가 발견됐다는 사실에 망연자실해 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실제로 암요양병원에서 힘겹게 병마와 사투를 벌이는 유방암 환자 사례가 많다.





유방암의 발병 원인은 아직까지 명확하게 밝혀진 바 없다. 다만 이른 초경과 늦은 폐경, 과음, 여성호르몬 분비 균형 붕괴, 가족력 등이 유방암 위험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아울러 유방암 초기에는 뚜렷한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실제로 일부 환자들은 유방에 멍울이 잡혀 병원을 찾았다가 우연히 유방암을 발견하기도 한다. 이처럼 발병 원인 및 초기 증상이 뚜렷하지 않기 때문에 치료 타이밍을 놓치는 안타까운 사례가 비일비재하다.



유방암 병기가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라면 항암 치료를 시행한다. 문제는 항암 치료 과정에서 많은 환자들이 신체 통증, 기력 저하, 불면증 등의 부작용을 겪는다는 것이다. 항암 치료에 사용되는 치료제가 암 세포 뿐 아니라 정상 세포마저 공격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점은 곧 환자의 체력 및 면역력 저하로 이어진다.



게다가 여성이라는 성별 특성 상 체력적인 문제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 이는 유방암 치료 효율성을 떨어뜨리는 리스크다.



만약 여성 환자가 유방암 치료로 인해 통증 및 면역 기능 저하에 시달린다면 항암 치료와 함께 체력, 면역력 증진을 도모하는 치료법을 병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환자의 체력, 면역력을 근본적으로 높여 통증을 최소화하고 치료 효율성 향상을 도모하는 것이다. 한방 면역 치료와 현대 의학 기술이 결합된 통합 면역 암 치료가 대표적이다.



유방암 완치를 돕기 위한 통합 면역 암 치료의 현대 의학 기술은 고주파 온열암치료, 미슬토 요법, 고농도 비타민 요법, 셀레늄 요법 등이 있다.



한방 면역 치료로는 면역 약침, 오심 구토 등의 암 증상을 완화시키는 면역 발효한약, 체내 심부 온도를 40도 이상 올려 몸 전체에 열을 전달하는 면역 온열요법 등이 있다. 즉, 한방 치료 원리를 적용해 암 세포의 자연 사멸을 유도하는 치료 방법이다. 아울러 소시올, 건칠단 등의 항암경구제를 활용하여 유방암 완치율을 높이는데 기여한다.



장덕한방병원 진용재 원장은 "통합 의학적 치료 기준으로 볼 때 치료 과정 뿐 아니라 환자 개개인의 영양 상태 및 적정 체중 유지, 컨디션 관리를 중요시하는데 이는 암세포와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는 환경으로 만드는 과정"이라며 "유방암 환자의 항암 치료 효과를 향상시키기 위해 한약을 처방하기도 하는데 십전대보탕, 보중익기탕, 인삼양영탕 등은 유방암 환자의 기력과 체력 회복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고 전했다. <스포츠조선 doctorkim@sportschso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