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잔돈계좌적립 사업자 모집… "내년 초부터 거스름돈 계좌로 받는다"

2019-11-07 14:22:06

내년 초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현금으로 결제한 후 받은 잔돈을 계좌로 곧바로 입금할 수 있는 서비스가 시행된다.



7일 한국은행은 잔돈 계좌적립서비스 시범사업 도입에 앞서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유통사업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가 도입되면 그동안 유통업체에서 현금 또는 상품권으로 계산한 후 받아온 자잘한 거스름돈을 해당 서비스가 도입된 이후부터는 직접 받지 않고 모바일 현금카드나 현금 IC 카드와 연겨로딘 본인 계좌에 입금할 수 있다.

소비자들은 관련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만 소지하면 동전을 거슬러 받을 필요가 없어지는 셈이다.

한은 관계자는 "사업에 참여할 유통사업자 신청을 받은 후 사업자별 준비 기간을 거쳐 내년 초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은은 2017년 4월부터 동전 없는 사회 시범사업을 추진해 왔다.

1단계 시범사업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물건을 산 다음 발생하는 잔돈을 교통카드 등 선불전자지급수단에 적립 할 수 있으며, 이미 주요 편의점 및 마트에서 운영되고 있다. 또한 올해 1분기에 이 서비스를 이용한 건수는 일평균 2만6226건, 이용 금액은 일평균 496만2000원이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