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친 전두환` 5·18단체 "국민 우롱…당장 재판 출석해야"

2019-11-08 16:33:24

(서울=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인들과 함께 골프를 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영상은 서대문구 구의원인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측이 촬영한 영상으로 전 전 대통령이 지인들과 함께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라운딩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고(故) 조비오 신부의 '5·18 헬기 사격' 증언을 비판하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은 올해 4월 건강상의 이유로 법원에 불출석허가신청서를 제출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인 바 있다. 2019.11.8 [정의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는 이유로 5·18 관련 형사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멀쩡한 모습으로 골프를 치는 모습이 공개되자 5·18단체가 강하게 반발했다.
"알츠하이머라더니"…전두환 골프 라운딩 포착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FHHtGiOw4jA]
5·18기념재단 조진태 상임이사는 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씨가 불출석 재판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고령·건강·장거리·알츠하이머 등이 이유였다"며 "그런데 정신이 또렷하고 골프를 잘 치는 모습을 보니 그의 불출석 사유는 거짓이라는 게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불출석 재판을 받을 이유가 없으니 당장 다음 재판부터 출석해야 한다"며 "국민과 사법부를 농락하는 사람을 더는 방치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5·18부상자회 김후식 회장은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반성까지는 아니더라도 자숙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텐데 그런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며 "오히려 자신과 광주가 관계가 없다는 말로 피해자를 더 화나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전씨의 태도는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재판부에 전씨의 출석 재판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는 전날 전씨가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지인들과 골프를 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전씨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발포 명령을 내린 것 아니냐는 질문에 "내가 왜 직접 책임이 있어? 내가 왜 발포 명령 내렸어? 발포 명령 내릴 위치에도 없었는데 군에서 명령권 없는 사람이 명령해?"라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임 부대표는 "단 한 번도 제 얘기를 되묻거나 못 알아듣는 모습을 보지 못했고, 정확하게 자기가 하고 싶은 얘기를 아주 명확하게 표현했다"며 "재판에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전씨는 자신의 회고록에서 계엄군의 헬기 사격을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에게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표현하는 등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전씨는 지난 3월 첫 공판기일에 피고인으로 한 차례 출석한 뒤 '건강이 좋지 않고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며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 지금까지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있다.
in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