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최초 캐나다 하원 진출 넬리 신, 재검표 끝 당선 공식 확정

2019-11-08 14:07:40



지난달 캐나다 총선에서 한인 최초로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됐던 보수당의 넬리 신(47·한국명 신윤주) 당선자가 재검표를 치른 끝에 근소한 표 차로 당선을 재확인했다.
캐나다 선거관리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포트무디-코퀴틀람 선거구의 투표에 대한 재검표를 실시, 신 당선자가 153표 차로 승리했다고 공식적으로 확정했다.



신 당선자는 지난달 21일 선거 당일 비공식 집계에서 333표 차로 신민주당(NDP) 보니타 자릴로 후보에 승리를 거뒀으나 자릴로 후보 측이 재검표를 요청, BC주 고등법원이 이를 승인했다.
법원 감독 아래 실시된 재검표에서 신 당선자는 1만6천855표를 득표해 자릴로 후보보다 153표를 더 얻은 것으로 공식 집계됐다.

퀘벡주에서도 이날 두 곳의 선거구에서 재검표가 실시돼 자유당 후보의 당선이 각각 재확인됐다고 선관위는 밝혔다.
캐나다 선거법에 따르면 1위 득표자와 차점자의 표차가 총투표수의 0.1% 이내이면 자동으로 재검표가 실시된다.
또 후보자나 유권자가 최종 개표 결과 발표 후 4일 이내에 법원에 요청하고 법원의 승인을 얻어 재검표를 할 수 있다.



jaeych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