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영 "모병제 전환, 시기상조…섣부른 전환은 안보불안 야기"

2019-11-08 11:12:50

(안동=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4일 오전 경북 안동시 경북도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강원대학교, 경북대학교, 강릉원주대학교, 안동대학교, 금오공과대학교, 대구교육대학교, 춘천교육대학교, 강원대병원, 경북대병원, 경북대 치과병원, 강릉원주대 치과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2019.10.14 mtkht@yna.co.kr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은 8일 자당이 내년 총선 공약으로 모병제를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 "시기상조"라며 신중론을 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병제 전환 논의는 대단히 신중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현재 대한민국 상황에서 모병제 전환은 시기 상조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모병제 전환은 개헌 사항"이라며 "헌법 39조 1항은 모든 국민은 국방의 의무를 진다고 규정하며 입법형성권을 부여하고 있지만 모병제까지 포함하는 것으로 해석하기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국가가 모병제를 실시하지만 우리나라는 전세계에서 유일한 분단국가이고, 군사 강대국에 둘러싸인 특수성이 있다"며 "엄중한 안보 현실에 비추어볼 때 섣부른 모병제 전환은 안보 불안을 야기하고 최적의 전투력을 유지하는 데 장애 요인이 될 수있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아울러 "더군다나 빈부격차가 커지는 격차사회에서 모병제로 전환되면 경제적 약자로 군 복무 인원이 구성돼 계층 간 위화감이 조성돼 사회통합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역설했다.
앞서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20대 남성 공략을 위한 내년 총선 공약으로 모병제 도입을 검토하는 가운데 전날에는 단계적인 모병제 전환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낸 바 있다.

ses@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