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무죄 기자회견 요청설` 부인…"바이든 부자 증언해야"

2019-11-08 07:56:10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루이지애나주 먼로에서 열린 유세에 참석, 공화당 주지사와 주의회 후보들을 지원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민주당 탄핵 추진의 발단이 된 '7·25 미-우크라이나 정상 통화'와 관련,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에게 자신이 위법행위를 하지 않았다는 기자회견을 하라고 요청했다가 거부당했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를 '가짜 뉴스'로 몰아붙이며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민주당의 탄핵 조사 중단을 거듭 촉구하면서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를 증언대에 세워야 한다며 역공을 폈다.

지난 5일 치러진 '미니 지방선거'에서 텃밭인 켄터키주를 내주고 경합지인 버지니아주에서도 패배하는 저조한 성적표를 받아든 가운데 '반(反) 탄핵' 여론전을 통해 지지층 결집을 시도, 수세 국면에서 탈피해보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윌리엄 바는 우크라이나에 관해 이야기하라는 나의 요청을 거부하지 않았다"며 "해당 기사는 존재하지 않는 익명의 소식통을 출처로 하는 워싱턴포스트의 가짜 사기"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저 통화 녹취록을 읽어봐라"며 "법무부는 이미 그 통화가 좋은 것이었다고 결론을 내렸다. 우리에게는 언론의 자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타락한 워싱턴포스트는 내가 윌리엄 바에게 기자회견을 열어달라고 요청했다는 기사를 날조했다"며 "결코 일어난 적이 없는 일이다. 그리고 그러한 소식통이란 없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내부 제보자를 '가짜 내부 제보자'로 규정, 탄핵 사기극은 당장 종식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뒤 "사건이 성립되지 않는다"며 오히려 사건은 반대편에 대해 성립된다며 민주당과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를 겨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을 또다시 '졸린 조'라고 칭하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이 증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탄핵 조사의 일환으로 곧 진행될 하원 공개 청문회와 관련, "트럼프 지지자가 아닌 사람들과 그 외 인사들을 인터뷰하게 될, 다음 몇 주간의 가짜 청문회에서 나에게는 어떠한 변호인과 적법한 절차도 주어지지 않는다는 설명을 방금 들었다"며 이는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이 공화당과 자신에 맞서 진행하는 사기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이러한 마녀사냥이 진행되도록 허용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청문회 증인 요청은 '우크라이나 스캔들' 탄핵 조사 국면에 그동안의 비공개 증언에서 내주부터 공개 청문회 방식으로 전환되는 가운데 민주당의 대대적인 탄핵 드라이브에 대해 맞불을 놓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지난달 31일 하원에서 가결된 '탄핵 조사 절차 공식화' 결의안에 따라 공화당도 증인 증언 및 문건 요청 권한을 갖게 된다. 다만 하원 정보위는 표결을 통해 이러한 요청을 거부할 권한을 갖고 있어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증언 여부의 칼자루는 결국 정보위원장을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이 쥐고 있다.

hankson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