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스 유재학 감독 1R 아킬레스건 뒷심부족, 어떤 대책 꺼냈을까

2019-11-07 20:00:55

모비스는 멤버 기용방식을 바꿨다. 1라운드에 드러난 아킬레스건 뒷심 부족 현상에 대한 해결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유재학 감독과 양동근. 사진제공=KBL

울산 현대 모비스는 10경기를 치렀다. 3승7패. 최악의 출발이다. 유재학 감독도 "이런 시즌은 처음"이라고 했다.



계획대로 되지 않았다. 이대성 김상규 등 핵심선수들의 잔부상, 양동근과 함지훈의 떨어진 위력, 상대적으로 올라간 외국인 선수의 수준 때문에 골밑 지배력이 약화된 라건아 등 복합적 요인이 있었다.

핵심적 아킬레스건이 있었다. 모비스 특유의 끈끈한 응집력이 떨어져 있다는 점. 때문에 치명적 '뒷심 부족 현상'이 필연적으로 따라왔다. 특히 후반 승부처에서 미세한 수비 미스가 패배로 직결됐다. 예를 들어 마크해야 할 선수를 순간적으로 놓치면서 생긴 오픈 찬스가 매우 중요한 실점으로 연결되곤 했다. 체력적 부담감 이상의 '뭔가'가 모비스의 발목을 잡았다.

10월27일 부산 KT전, 10월30일 안양 KGC전이 그랬다. 모비스는 지난 2일 서울 SK전을 끝으로 5일 간의 휴식이 있었다. 매우 중요한 시간이었다. 여기에서 연패가 길어지면, 자칫 반등의 동력마저 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7일 전자랜드와의 경기 전 라커룸에서 '뒷심 부족 현상이 있는데 해결책을 찾았나'라는 질문을 던졌다. 유 감독은 "출전 시간을 좀 더 세밀하게 조정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확실히 달라지긴 했다. 그동안 모비스는 1쿼터 1.5군을 쓰면서 핵심 선수들의 체력을 비축했다. 승부처에 베스트 5를 몰아서 썼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스타팅 멤버는 이대성 박경상 배수용 함지훈 라건아. 하지만 양동근 오용준, 김상규, 자코리 윌리엄스를 경기 중간중간 섞어 쓰면서 시스템을 더욱 다채롭게 바꿨다. 3쿼터 시작 멤버도 스타팅 멤버와 똑같았다.

모비스의 이런 변화가 뒷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과연 반등의 기폭제가 될 수 있을까. 인천=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