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대우 재계약' 박항서 감독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2019-11-07 16:43:21

박항서 감독 스포츠조선DB

'베트남의 국민 영웅' 박항서 감독이 마침내 재계약서에 사인을 했다.



박 감독은 7일(한국시각) 베트남 축구협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베트남 축구 대표팀과 재계약에 서명했다. 계약기간은 2+1이다. 2년을 기본으로 하고 양측이 협의해 1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지금과 같이 베트남 성인 축구대표팀(A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U-23) 감독을 맡게 되지만, 두 대표팀의 소집 시기가 겹칠 경우 박 감독이 코치진을 구성할 수 있는 옵션이 추가됐다. 임기는 내년 2월 시작된다.

박 감독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베트남과 함께하게 된 것에 대해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재계약으로 베트남 국민의 기대 수치가 더 높아질 것이기 때문에 더 많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재계약을 앞두고 '어느 정도 성과를 거뒀을 때 떠나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생각도 있었지만, 이번 재계약이 축구 지도자로서 마지막 계약이 될지 모르고 코칭 스태프와 함께하는 게 맞는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마지막으로 "한국과 베트남은 지난 2년간 축구라는 매개체를 통해 서로가 서로를 응원하는 형제와 같은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런 양국 간 우호증진에 이바지할 수 있어서 기쁘고 앞으로도 한국의 가치를 높이고 양국 간 가교 역할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24만 달러(약 2억8000만원)의 연봉을 받았던 박 감독은 대폭 향상된 조건으로 사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는 역대 베트남 감독 가운데 최고 대우인 60만 달러(약 6억9천만원)로 인상됐다고 보도하고 있다.

박 감독은 2017년 10월 베트남축구협회와 A대표팀 및 U-23 대표팀을 모두 맡는 조건으로 2020년 1월까지 계약했다. 베트남은 박 감독의 지휘 아래 연일 새로운 역사를 썼다.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신화와 10년 만의 아세안 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달성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