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파이브, 공격적 확장 나서…3개 지점 계약 체결

2019-11-07 13:43:56

◇ 패스트파이브 신사점인 강남구 도산대로 인우빌딩 외관 사진

국내 공유 오피스 기업 패스트파이브가 지난 한 달간 21~23호점의 임대차 계약을 연달아 체결했다. 총 임대 면적은 3000평이며, 현재까지 총 누적 서비스 면적은 총 2만1000평에 달한다.



21번째 지점인 신사점은 신사역 가로수길 초입의 인우빌딩에 1000평 규모다. 가로수길, 압구정, 청담동 인근의 광고·미디어 업체들이 주 고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입주 업체들의 특성을 고려하여 내부에 스튜디오 시설 마련과 더 자유로운 공간 디자인을 적용할 예정이다.

22번째 지점 삼성4호점은 삼성동 봉은사역 인근 꼬마빌딩을 통째로 임대하고 리모델링 공사를 마친 후 공유오피스로 활용하는 일명 'LM (Lease Management) 프로젝트' 결과물이다. LM 프로젝트는 건물주에게 인테리어 비용을 지원받는 대신 건물의 공실 전체를 해결해주고 패스트파이브 매출의 일부를 임대료로 제공하는 구조로 이뤄진다. 패스트파이브는 향후 LM 프로젝트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23번째 지점인 강남5호점은 강남역 신분당선 앞 비젼타워에 1500평 규모로 자리한다. 강남역 인근은 공유오피스에 대한 수요가 매우 높은 곳이다. 패스트파이브는 강남4호점의 경우 사전 계약으로 '완판'돼 추가 오픈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패스트파이브는 내년 초 23번째 지점까지 오픈하며 총 2만1000평 규모의 서비스를 진행하게 될 전망이다. 김대일 공동대표는 "기존 고객들의 평균 이용 기간도 길어졌으며 최근에는 100인 이상 업체들의 문의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밝혔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