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뷰]'펠리페 압도한 비예나' 대한항공, 우리카드에 셧아웃 완승

2019-11-06 21:01:45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배구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의 경기가 열렸다. 대한항공 비예나가 우리카드 블로킹을 앞에 두고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11.06/

[인천=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대한항공 점보스가 완승을 거뒀다. 1세트부터 짜릿한 뒤집기에 성공하더니, 우리카드 위비를 완벽하게 물리쳤다.



대한항공은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우리카드와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대0(29-27,25-22,25-17)으로 승리했다. 최근 3연승이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31일 우리카드전 3대0 승리, 3일 KB손해보험전 3대1 승리에 이어 2라운드 첫 경기였던 이날까지 승리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해 5승2패 승점 15점으로 OK저축은행(14점)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반면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대한항공전 설욕에 실패한 우리카드는 최근 2연패에 빠졌다.

대한항공 안드레스 비예나와 우리카드 펠리페 안톤 반데로의 맞대결이 주목됐다. 결과는 비예나의 압승이었다. 펠리페도 우리카드의 공격을 이끌며 분전했지만, 정교함에서 비예나가 더 앞섰다. 3일 KB손해보험전에서도 혼자 29점을 책임졌던 비예나는 이날 역시 31점을 해냈다. 공격성공률도 77.14%에 달했다. 양팀 합쳐 최다 득점이다.

특히 1세트 승리가 컸다. 중반까지는 우리카드가 우세했다. 대한항공의 빈틈을 공략한 서브로 연속 점수를 따낸 우리카드는 3~4점 차 리드를 유지했다. 1세트 중반까지 우리카드가 5점 앞서있었고, 분위기를 굳히는듯 했다. 그때 비예나가 날았다. 곽승석의 백어택과 김규민의 블로킹으로 조금씩 점수차를 좁혀갔다. 우리카드가 쫓기는 상황에서 비예나가 연달아 오픈 찬스를 살렸고, 어렵게 동점까지 성공했다. 24-24에서 비예나가 펠리페의 공격을 네트 정면에서 막아내며 25-24, 대한항공이 첫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양팀이 점수를 주고받은 끝에 펠리페의 마지막 공격 시도를 진상헌이 블로킹에 성공하면서 대한항공이 29-27로 1세트를 가져갔다.

다 잡은 승리를 내준 우리카드는 맥이 풀렸고, 대한항공은 기세를 이어갔다. 2세트에서도 펠리페를 최대한 봉쇄하면서 비예나가 득점을 하는 패턴이 반복됐다. 김규민과 정지석이 완벽하게 받쳐주면서 리드를 잡은 대한항공은 24-22에서 펠리페의 서브범실로 2세트까지 가져갔다.

3세트 중심에도 비예나가 있었다. 팀이 13점을 내는 동안 혼자서 7점을 책임진 비예나는 쐐기를 박는 블로킹으로 분위기를 완벽히 끌어왔다. 또 6점 차를 만드는 서브에이스까지 비예나의 손에서 터졌다. 사실상 승기를 굳힌 점수였다. 우리카드는 마지막에 완전히 무너지며 완패했다.

인천=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