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코멘트]박기원 감독 "대한항공 선수들, 이긴다는 믿음으로 뛴다"

2019-11-06 21:25:42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배구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 전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이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11.06/

[인천=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대한항공 점보스의 3연승 질주. 1위 등극이다.



대한항공은 6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우리카드와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대0(29-27,25-22,25-17)로 승리했다. 최근 3연승이다. 지난달 31일 우리카드전 3대0 승리, 3일 KB손해보험전 3대1 승리에 이어 2라운드 첫 경기였던 이날까지 승리하면서 승점 3점을 추가해 5승2패 승점 15점으로 OK저축은행(14점)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경기 후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은 "첫 세트에서 역전을 하며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면서 "선수들이 기본적으로 지고있어도 이길 것 같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밖에서 봤을때는 느슨하게 경기를 한다는 시선이 있을지 몰라도, 우리 선수들은 자신을 믿고 최선의 에너지를 가지고 경기에 임하려고 한다"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날 완승은 거뒀지만 범실은 대한항공이 26개로 우리카드보다 4개 더 많았다. 특히 중요할때 나온 서브 범실들이 흐름을 끊는 방해 요소였다. 하지만 박기원 감독은 고개를 저으며 "강서브를 때리라는 작전을 할때는 감독도 그정도는 감안하고 사용해야 한다. 범실이 안나면 금상첨화지만, 경기에 100%는 없지 않나"라며 감쌌다.

인천=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