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연속 3점슛' 허 훈, 데뷔 첫 라운드 MVP 영광

2019-11-05 14:01:51



'9연속 3점슛' 허 훈(부산 KT)이 데뷔 첫 라운드 MVP의 영광을 안았다.



한국프로농구연맹(MBL)은 5일 '허 훈이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1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허 훈은 유효 투표수 88표 중 51표를 획득하며 8표에 그친 김종규(원주 DB)를 제치고 1라운드 MVP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017~2018시즌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KT의 유니폼을 입은 허 훈은 프로 데뷔 3년 차에 처음으로 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독보적 활약이었다. 허 훈은 1라운드 9경기에서 평균 32분17초를 뛰며 18.2점-6.2어시스트-3.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국내 선수 득점 1위, 어시스트 1위에 빛나는 맹활약. 지난 시즌 1라운드 평균 10점-4.6어시스트-3리바운드와 비교해 한 단계 성장한 모습이다.

지난달 19일과 20일에는 각각 32점, 31점을 몰아넣었다. 특히 지난달 20일 경기에서는 9연속 3점슛을 성공하며 뜨거운 손끝을 자랑했다.

한편, 허 훈은 6일 부산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창원 LG와의 홈경기에 앞서 기념 트로피와 상금 200만 원을 받는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