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중 찢어지기 쉬운 장기 손상 막을 의약품 개발한다

2019-11-06 13:17:17

[한국화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 연구진이 수술 중 찢어지기 쉬운 장기를 일시적으로 단단하게 만들 수 있는 의약품 개발에 나선다.



한국화학연구원과 가톨릭대 산학협력단 공동 연구팀은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 기술을 현대약품에 이전하는 계약을 전날 가톨릭대에서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팀이 개발한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은 수술 중이나 수술 후 찢어지기 쉬운 췌장, 갑상선, 간, 유방 등 장기의 부드러운 조직을 일시적으로 단단하게 해주는 물질이다.

연조직으로 된 장기 부위는 수술도 어렵고 수술 후에도 손상으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대표적인 체내 연조직인 췌장의 경우 절제술 이후 췌장액이 밖으로 흘러나오는 췌장루 등 부작용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조성물이 상용화되면 장기의 손상·출혈률을 낮추고 합병증과 재수술 등을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준 현대약품 대표는 "앞으로 임상시험 승인에 필요한 추가 연구와 함께 GLP 독성시험 등 전임상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수술 후 환자들의 빠른 회복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