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문경은 감독 "이겨서 다행인 경기다" 혹평

2019-11-05 21:27:11

서울 삼성과 서울 SK의 2019-2020 프로농구 경기가 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SK 문경은 감독이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잠실실내체=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11.05/

[잠실실내=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이겨서 다행인 경기다."



서울 SK 문경은 감독이 승리에도 웃지 못했다.

SK는 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S-더비 2차전에서 74대71로 신승했다. 경기 내내 저조한 경기력을 보였고, 앞서던 경기 4쿼터 막판 역전도 허용했지만 마지막 집중력 싸움에서 이기며 겨우 승리를 따냈다.

문 감독은 경기 후 "결과적으로 이겨서 다행인 경기"라고 말하며 "전반에 실책 9개를 범하며 답답한 경기를 햇고, 후반에는 속공 상황 실책으로 상대에 손쉬운 득점을 줬다. 리바운드 우위로 어렵게 이겼다"고 평가했다.

경기 후 선수들을 질책하다 인터뷰실에 들어왔다는 문 감독은 "경기 운영이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 3쿼터 선수들을 쉬게 해줘야 하는데 실책이 나오니 빼주지를 못했다. 특히, 오늘은 선수들이 자기 약점을 상대에 보여주는 듯한 모습을 보여준 것 같아 기분이 안좋았다"고 설명했다.

문 감독은 마지막으로 "그래도 오늘 이겨 주말 인천 전자랜드와 상위권 맞대결을 벌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잠실실내=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