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 이상민 감독 "마지막 집중력 싸움에서 졌다"

2019-11-05 21:22:05

서울 삼성과 서울 SK의 2019-2020 프로농구 경기가 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삼성 이상민 감독이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잠실실내체=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11.05/

[잠실실내=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경기를 잘했다. 마지막 실책이 아쉬웠다."



서울 삼성 이상민 감독이 S-더비 2차전에서 접전 끝 패한 것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삼성은 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 경기에서 71대74로 패했다. 경기 막판 1점 뒤진 상황에서 공격권을 얻어 역전을 노릴 수 있었지만, 통한의 패스 실책이 나오며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이 감독은 경기 후 "4일 3경기 일정이라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힘들어했다. 경기를 잘하고 마지막 실책이 아쉬웠다. 슛도 못던져봤기 때문"이라고 말하며 "전체적으로 2, 3쿼터에 뛴 선수들이 잘해줬다. 하지만 전반에 공격 리바운드를 많이 허용한 게 실점으로 이어졌고, 마지막 집중력 싸움에서 우리가 졌다"고 평가했다.

삼성은 마지막 역전 찬스에서 주포 닉 미네라스 대신 델로이 제임스 카드를 꺼내들었다. 제임스가 이날 득점은 없었지만 어시스트가 많았고, 선수들과의 패스 플레이가 좋았기 때문. 이 감독은 "나름의 승부수였다. 미네라스가 많이 지쳤다고 봤다. 수비는 제임스가 더 나았고, 오늘 플레이도 괜찮았다"고 설명했다.

잠실실내=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