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부산 대회 정찬성 최두호에 해외 톱랭커까지 가세. 화려한 대진 완성중

2019-11-05 17:50:02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오는 12월 21일 부산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이하 UFC부산)에서 뛰게될 선수들이 속속 발표되고 있다.



메인이벤트로 '코리안 좀비' 정찬성과 랭킹 2위인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페더급 매치가 잡혀있다. 이 경기의 승자가 타이틀전을 치를 수 있어 국내팬들 뿐만아니라 전세계 UFC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와 정다운 박준용 마동현 최승우 등 코리안 파이터들도 부산에서 국내팬들을 만난다.

해외 파이터들의 면면 또한 화려하다. 라이트헤비급에서 랭킹 8위 볼칸 외즈데미르와 10위 알렉산더 라키치가 맞붙는다. 플라이급 4위 알렉산드레 판토자와 9위 맷 슈넬 또한 격돌할 예정이다. 국내 선수들 뿐만 아니라 해외 탑 랭커들의 대결이라 대회 수준 자체가 크게 높다는 평가다.

2주 전 열린 싱가포르 대회에서 깊은 인상을 남긴 시릴 가네 또한 경기를 치른 후 두 달여만에 다시 한 번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고, 베로니카 마세도와 아만다 레모스의 여성 스트로급 매치도 준비돼 있다.

UFC는 5일 새로운 대진을 발표했다. 코리안 파이터는 아니지만 국내 팬들에게 익숙한 선수가 포함돼있다.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국내 격투 단체인 로드FC에서 싸웠던 알라텡헬리다. 지난 8월 중국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157에서 옥타곤에 데뷔, 다나아 바트거럴을 상대로 만장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상대는 옥타곤에 입성한지 6년이 된 라이언 브누아다. 브누아는 옥타곤에서 승패를 번걸아 경험하며 3승3패를 기록하고 있다.

라오니 바르셀로스와 사이드 누르마고메도프의 밴텀급 매치도 부산에서 열린다. 두 선수 모두 종합격투기무대에서 나란히 7연승을 달리고 있어 어느 쪽의 기세가 더 대단할지 관심이 모인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