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환 9단, 5개월만에 국내 랭킹 1위 복귀

2019-11-05 09:30:28

◇5개월만에 국내랭킹 1위를 재탈환한 박정환 9단. 사진제공=한국기원

박정환 9단이 5개월 만에 1위 자리를 재탈환했다.



지난달 1위 신진서 9단과의 격차를 9점까지 좁혔던 박정환 9단은 10월 한 달 동안 제2기 용성전 우승을 비롯해 제24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 진출 등 8승 3패를 거둬 랭킹 점수 21점을 보태며 10036점으로 정상에 올랐다. 특히 신진서 9단과의 맞대결로 펼쳐진 제2기 용성전 결승에서 2-0으로 승리한 것이 랭킹 변동에 큰 작용을 했다.

한편 5개월 동안 정상에 군림했던 신진서 9단은 10월 한 달 동안 7승 3패의 성적을 올렸지만 랭킹 점수 6점을 잃어 10018점으로 2위로 내려앉았다.

변상일ㆍ신민준 9단이 각각 한 계단씩 오른 3위와 4위에 올랐고, 이동훈 9단이 두 계단 하락한 5위로 내려앉았다. 특히 랭킹 점수 65점을 잃은 이동훈 9단은 9657점으로 100위 권 내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잃는 불명예를 안았다.

6위와 7위는 김지석ㆍ박영훈 9단이 지난달과 같은 순위를 기록했으며, 8위는 다섯 계단 점프한 강동윤 9단이 이름을 올려 6개월 만에 10위권 내 재진입에 성공했다. 8위와 9위에는 각각 한 계단씩 하락한 이지현 9단과 안성준 8단이 랭크됐다.

100위권 내에서는 이현호 5단이 열 네 계단 상승한 91위에 올라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고, 46위에 오른 안정기 5단이 KB국민은행 바둑리그에서 3연승을 기록하며 53점으로 가장 많은 점수를 얻었다.

여자 기사 중에서는 최정 9단과 오유진 7단이 각각 두 계단 떨어진 25위와 90위를 차지했다.

2009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새로운 한국랭킹은 레이팅 제도를 이용한 승률기대치와 기전 가중치를 점수화 해 랭킹 100위까지 발표된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