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드래프트]1순위 박정현 지명 LG 현주엽 감독 "몸상태 체크, 실전 투입까지 고려 중"

2019-11-04 16:03:24

LG에 지명된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고려대 박정현. 현주엽 감독은 그에 대해 냉정하게 평가했다.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창원 LG 현주엽 감독의 선택은 당연했다. 신인 드래프트 1순위로 박정현(고려대)을 호명했다.



현 감독은 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 KBL 신인드래프트에서 망설임없이 박정현을 지명했다.

고려대 출신 박정현은 대학 최고의 센터이자, 국가대표에도 뽑혔던 대형 신인.

LG 입장에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김종규의 DB 이적으로 빅맨이 부족한 상황이다. 골밑 보강이 시급한 상황에서 박정현의 지명은 필수였다.

농구 센스가 뛰어나다. 외곽 플레이도 능하다. 미드 레인지 점퍼가 상당히 좋은 빅맨이다. 최근 KBL에서도 빅매들은 정통적 포스트 업 플레이보다는 외곽 공격을 갖춰야 한다. 골밑 더블팀 등 수비의 발전 때문에 정통적 포스트 업은 효율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현 감독은 "잠재력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미드 레인지 점퍼가 좋고 농구 센스도 수준급이다. 노력 여하에 따라 팀을 대표하는 에이스로 성장할 수 있는 선수"라고 했다.

단, 현 감독은 경계하는 부분이 있었다. "몸무게를 줄여야 한다. 아직 트랜지션이 제대로 되지 않는 상황이다. 독하게 운동하는 스타일은 아닌 것 같은데, 자신의 노력 여하에 따라서 완전히 달라질 수 있는 선수"라고 했다.

일단, 현 감독은 실전 투입과 상태 체크를 병행할 예정이다. 현 감독은 "아직 몸상태를 체크해 봐야 한다. 수비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활동력을 끌어올리는 주문을 할 것"이라며 "우리 팀 빅맨들의 미드 점퍼가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에 실전 투입이 된다면 박정현의 장점인 중거리슛을 활용할 것"이라고 했다. 잠실학생체=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