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드래프트] 삼성의 선택은 센터 아닌 가드, 고려대 김진영 지명

2019-11-04 15:21:34

2019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가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렸다. 1라운드 3순위에 서울 삼성에 지명된 김진영이 이상민 감독에게 유니폼을 받고 있다. 잠실학생체=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11.04/

[잠실학생=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서울 삼성의 선택은 센터가 아닌 가드였다. 장신 유망주 가드 김진영(고려대)이 삼성 품에 안겼다.



한국농구연맹(KBL)은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9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했다. KBL 10개팀은 팀의 미래를 책임질 신인 선수들을 선발하기 위해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다.

오전 선수들의 트라이아웃 행사가 열리고, 오후 3시부터 본 행사가 시작됐다. 삼성은 28일 열린 지명 순위 추첨 행사에서 전체 3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는 자리. 1순위야 박정현(고려대)이 선발될 것으로 일찌감치 예상됐지만, 삼성은 2순위 안양 KGC가 어떤 선수를 뽑느냐에 따라 다른 선택을 해야했다. 또, 이번 드래프트에 센터 자원이 많은 가운데 골밑을 보강할 것이냐, 아니면 다른 팀이 금세 채갈 수 있는 유망주 가드 김진영을 뽑을 것이냐도 고민의 한 축이었다.

결국 단상에 오른 이상민 감독은 김진영의 이름을 호명했다.

김진영은 고려대 3학년으로 1년 먼저 드래프트 도전을 했다. 키 1m93의 장신이지만, 플레이는 슈팅가드 포지션에서 한다. 빠르고, 점프력도 좋아 화려한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평가. 하지만 몸무게가 너무 부족해 프로 무대에서 강한 몸싸움을 이겨낼 수 있을 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김진영은 "나를 지명해준 삼성에 감사하다. 가족들 덕분에 이 자리에 섰다. 한 시즌 같이 고생해준 고려대 동료들에 고맙다. 농구를 가르쳐주신 감독, 코치님들 모두 감사드린다. 내가 마르다고 많이 말씀하시는데, 한국의 케빈 듀란트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 농구를 잘해서 말랐다는 약점 얘기가 안나오게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잠실학생=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