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삼성 지명에 싱글벙글 김유택 위원 "마르고 잘 뛰는 건 나 닮았지"

2019-11-04 17:41:31



[잠실학생=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마르고 잘 뛰는 건 날 닮았지."



아들의 '대기업'팀 상위 순번 지명에 싱글벙글한 아버지였다.

김유택 스포티비 해설위원의 아들 김진영이 서울 삼성에 입단한다. 김진영은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3순위로 삼성 지명을 받았다. 고려대 3학년, 얼리고 드래프트에 참가했지만 무궁무진한 잠재력에 상위 순번 지명이 유력했었다. 1m93의 장신 가드로 돌파와 속공 처리 능력이 뛰어난 선수로 평가받는다. 국가대표 센터로 이름을 날렸던 김 위원은 이복 형 최진수(오리온)에 이어 김진영까지 두 아들을 프로 선수로 키워냈다.

"아들이 뽑혔는데, 아빠는 왜 불러"라고 말하며 등장한 김 위원은 "우리 때는 드래프트 행사라는 게 없었다. 아들이 드래프트를 나오니 긴장이 되더라"고 말하며 "지명 순위가 중요한 게 아니다. 가서 어떻게 팀에 녹아드느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김진영도 "3순위 영광은 오늘까지고, 내일부터는 어떻게 하면 농구를 자할 수 있을지만 생각하려 한다"고 화답했다.

김진영은 3순위로 뽑힌 것에 대해 "이상민 감독님께서 고려대라고 외치는 순간부터 놀랐다. 소감을 준비했는데, 단상에 오르니 다 지워져 말도 제대로 못했다. 많이 긴장했다"고 말하며 "삼성은 대기업 아닌가. 그래서 좋다. 내가 공격적인 면이 강하다보니 가드로서 그 외에 필요한 능력을 이상민 감독님께 배울 수 있을 것 같아 좋다. 고려대 선배님이신 이규섭 코치님이 계신 것도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삼성이 3순위, 오리온이 4순위 지명이었다. 만약, 삼성이 김진영을 지명하지 않고 오리온에서 뽑으면 최진수와 김진영이 같은 팀에서 뛸 수도 있었다. 김 위원은 이에 대해 "진수와 진영이가 서로 잘 지내 문제는 없었다. 우리가 팀을 정하는 게 아니고, 팀이 선수를 뽑는 것이다. 우리끼리 각 팀 상황을 분석해보니 3~5순위에 뽑힐 수 있을 것 같다고 예상하고 있었다. 아마 삼성 이상민 감독이 가드, 센터 선택을 놓고 많이 고민했을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은 아들과 자신의 닮은 점을 소개해달라고 하자 "마른 게 닮았다. 나도 현역 시절 센터 치고는 잘 뛰었는데, 마르고 잘 뛰는 게 닮았다. 그리고 진영이는 키가 큰데 빠르고, 볼도 잘 다룬다. 경기를 읽는 능력은 탁월한 면이 있는 것 같다"며 아들 잘아에 열을 올렸다.

조언도 잊지 않았다. 김 위원은 "대학 선수들이 비시즌 연습경기를 하면서 프로를 쉽게 본다. 하지만 막상 팀에 합류하고 본 경기를 뛰면 괴리가 올 거다. 프로 선수들이 연습 경기는 전력을 다하지 않는다. 수비 등에서 큰 차이가 있다. 부딪혀본다는 마음 가짐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진영은 큰 키에 비해 마른 체구로 인해 프로에서 한계가 있을 거란 평가도 받는다. 김진영은 "기사 댓글을 보니 라건아(현대모비스)와 부딪히면 반대편 골대까지 날아갈 것 같다는 글을 봤다"고 말하며 고충이 있음을 드러냈다. 김 위원은 "말랐다는 표현은 서 있기도 힘들 정도로 휘청거리는 몸을 말하는 거고, 무게가 덜 나가면 불편한 점은 있겠지만 기술로 충분히 커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잠실학생=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