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종합]고려대 박정현 1순위, 2순위 김경원, 전성환 김형빈 박준은 깜짝 지명

2019-11-04 15:48:01

신인드래프트 1순위 박정현(고려대)이 호명을 받은 뒤 단상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예상대로였다. 신인 드래프트 1순위는 박정현(고려대)이었다.



박정현은 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LG의 지명을 받았다.

LG 현주엽 감독은 이미 1순위 지명권을 받았다. 망설임이 없었다.

고려대 출신 박정현은 대학 최고의 센터이자, 국가대표에도 뽑혔던 대형 신인. 잠재력과 농구 센스가 뛰어난 선수이고, 미드 레인지 점퍼가 좋은 빅맨이다. 하지만 순발력과 트랜지션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기 때문에 즉시 전력감이 아니라는 얘기도 있다. 하지만, 올해 신인 중 독보적인 빅맨이라는 점에서는 이견이 없었다.

2순위는 연세대 김경원이 KGC의 지명을 받았다. 공격력은 떨어지지만, 긴 윙스팬을 이용한 수비력은 독보적인 대학 빅맨이다. 일부 시선에서는 '박정현보다 김경원이 프로에서 좀 더 적응이 빠를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 2순위는 어느 정도 예상됐던 순번. 3순위 지명권을 획득한 서울 삼성 썬더스 이상민 감독은 고려대 김진영을 선택했다. 3학년을 마치고 얼리로 프로에 전향한 그는 1m93의 준수한 키에 좋은 스피드를 지니고 있다. 단, 기본기가 부족하고, 몸무게가 68㎏에 불과해 프로적응에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평가. 4순위는 전성환(상명대)이 지명됐다. 예상 외의 지명이었다. 대학 최고의 가드 중 하나로 오리온 추일승 감독이 지명했다. 오리온의 가드난을 해결할 수 있는 카드로 평가받고 있다.

5순위는 고졸 드래프티 안양고 김형빈이 지목 받았다. 서울 SK 나이츠 문경은 감독은 "당장 실전 투입보다는 가능성에 주목했다"고 했다. 올 시즌 신인들은 당장 프로무대에 투입할 기량은 아니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 시즌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SK는 '실전용'보다는 미래를 염두에 두고 김형빈을 지명한 것으로 보인다. 2m2의 큰 키에 외곽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잠재력은 뛰어나지만, 아직까지 기량은 농익지 못했다

DB는 성균관대 이윤수를 6순위로 지목했다. 정통 빅맨으로 대학 무대에서 3년 연속 리바운드 왕을 차지했다. 7순위 중앙대 문상옥(KT), 8순위 중앙대 김세창(KCC), 9순위 연세대 양재혁(전자랜드), 10순위 성균관대 박준은(모비스)이 지명됐다.



지명순위=구단=선수(학교)

1=LG=박정현(고려대)

2=KGC=김경원(연세대)

3=삼성=김진영(고려대)

4=오리온=전성환(상명대)

5=SK=김형빈(안양고)

6=DB=이윤수(성균관대)

7=KT=문상옥(중앙대)

8=KCC=김세창(중앙대)

9=전자랜드=양재혁(연세대)

10=모비스=박준은(성균관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