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파리 마스터스 우승에도 세계랭킹 2위로

2019-11-04 11:40:21

REUTERS/Christian Hartmann<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노박 조코비치, 우승했는데 세계랭킹이 떨어진다?



세계랭킹 1위 조코비치(세르비아)는 3일(이하 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롤렉스 파리 마스터스 단식 결승전에서 승리,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조코비치는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28위 데니스 샤포발로프(캐나다)를 맞이해 세트 스코어 2대0(6-3, 6-4)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조코비치는 우승 상금 99만5720유로(약 12억9000만원)을 받게 됐다. 2009년 이 대회 우승 후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연패를 기록했지만, 이후 우승이 없었는데 4년 만에 다시 이 대회 타이틀을 차지했다.

하지만 조코비치는 파리 마스터스를 품었음에도 4일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는 2위로 떨어지게 됐다. 라파엘 나달에게 1위 자리를 내준다. 나달 역시 이 대회에 참가해 4강까지 올랐지만, 샤포발로프와의 경기를 앞두고 복부 근육 부상을 이유로 기권했다. 만약 나달이 4강전에서 이겼다면, 조코비치와 결승을 치를 뻔 했다.

조코치비는 우승으로 랭킹 포인트 1000점을 쌓았지만, 이미 결승 결과와 관계 없이 나달이 랭킹 포인트 역전으로 1위 탈환이 예약된 상황이었다. 1000점으로는 1위 수성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조코비치에게도 다시 기회가 찾아온다. 오는 10일 영국 런던에서 개최되는 니토 ATP 파이널스 결과에 따라 다시 랭킹 역전이 가능하다. 여기서 1위를 차지하는 선수가 올해 연말까지 세계랭킹 1위를 유지하게 된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