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문경은 감독, "3쿼터 막판 흐름 끊지 못한게 잘못"

2019-11-03 20:01:49



[안양=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3쿼터 막판에 흐름을 끊지 못한 게 잘못됐다."



시즌 초반 5연승으로 'LTE급' 쾌속 전진을 하던 서울 SK의 상승세가 일단 멈췄다. SK는 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안양 KGC와의 원정경기에서 3쿼터 막판 상대의 집중 공세를 버티지 못하며 역전을 허용했고, 4쿼터에 그 흐름을 바꾸지 못하면서 결국 88대97로 역전패했다. 이날 패배로 SK는 원주 DB와 함께 공동 2위가 됐다.

이날 패배에 대해 SK 문경은 감독은 "상대가 어제 역전패로 졌고, 우리는 연승 중이어서 혹시라도 압박 수비에 느슨하게 대처하면 최악의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는데, 그게 현실이 돼서 안타깝다. 경기 초반 브랜든 브라운을 수비에서 놔줘서 컨디션 살려준 것도 좋지 못한 장면이었다"고 복기했다.

특히 문 감독은 3쿼터 막판의 대역전 흐름을 타임아웃으로 끊지 못한 것이 결정적인 실책이었다고 인정했다. 그는 "후반 들어 우리 선수들이 파울콜에 대한 불만으로 경기에 집중하지 못하고 느슨하게 임하길래 타임아웃을 먼저 썼다. 그 바람에 3쿼터 2분 이하에서 상대가 연속 득점을 하는 타이밍에 (작전타임으로) 흐름을 끊지 못했다. 거기서 잘못된 경기가 됐다"고 아쉬워했다.

마지막으로 문 감독은 잦은 실책에 대한 아쉬움도 밝혔다. 그는 "기록지를 보니 실책이 16개로 나왔는데, 나는 한 20개 이상 된 것 같았다. 기록되지 않은 실책까지 따지면 20개 이상은 족히 됐을 것이다. 계속 실점으로 연결되는 실책이 나오고 있는데, 비록 2라운드 시작은 안 좋았지만, 연패에 빠지지 않도록 준비를 잘 하겠다"고 다짐했다.

안양=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