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인터뷰] '3연승' 이도희 감독 "세터 10득점, 이다영이니 가능한 일"

2019-11-03 18:46:06

사진제공=KOVO.

[수원=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현대건설이 역전승으로 3연승을 질주했다.



현대건설은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IBK기업은행과의 1라운드 맞대결에서 압도적인 공격력을 앞세워 세트스코어 3대1(19-25, 27-25, 25-12, 25-17)로 역전승을 거뒀다. 현대건설은 2연승으로 시즌 3승1패(승점 9점)를 기록. 2위로 올라섰다. 기업은행은 3연패에 빠졌다. 시즌 1승3패(승점 2점). 양효진은 22득점으로 이날 두 팀 합쳐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무려 서브 에이스 5개를 따냈다. 현대건설은 날개 공격보다는 중앙 공격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양효진을 비롯해 마야(18득점)와 정지윤(12득점)이 활약했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레프트 공격수들이 부담을 많이 가진 것 같다. 고예림이 홈 개막전이다 보니 리시브 타이밍도 안 맞고 결정력도 안 좋았다. 그래도 양효진과 마야의 리듬이 좋아서 승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리베로 김연견에 대해선:연견이의 수비 자리를 원래 그렇게 하자고 했는데, 리딩이 잘 안 돼서 수비 리듬이 깨졌다. 그래도 후반에는 리듬을 찾으면서 풀린 것 같다. 홈 개막전이라 부담을 많이 가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다영은 이날 여자부 최초로 세터로 10득점을 기록했다. 역대 세터 최다 득점은 9득점으로 총 7번이나 있었다. 하지만 10득점은 여자부 최초의 기록. 세터 출신의 이 감독은 "나는 그렇게 못한다. 이다영이니 가능하다. 이다영은 점점 더 좋은 선수로 발전할 것이다. 이다영의 성장은 소속팀과 대표팀에 바람직한 일이다"며 활짝 웃었다.

현대건설은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1위 GS칼텍스를 상대한다. 이 감독은 "연습 경기때처럼 경기를 하면 재미있는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부담감을 가지면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GS칼텍스는 공격적이고 자신감에 차있다. 우리도 그런 모습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수원=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