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방사선 종사자 피폭선량 평균 0.45mSv…선진국보다 높아"

2019-10-23 14:15:58

[연합뉴스 자료사진]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국내 의료방사선 종사자의 연간 방사선 피폭선량이 0.45mSv(밀리시버트)로 전년보다 0.03mSv가 줄었다는 내용의 '2018년 의료기관 방사선 관계 종사자의 개인 피폭선량 연보'를 23일 발간했다.



연보에 따르면 0.45mSv는 연간 선량한도(50mSv)의 100분의 1 수준으로 '안전'에 해당한다. 하지만 이를 일본(0.32mSv), 캐나다(0.06mSv), 독일(0.05mSv), 영국(0.066mSv) 등의 선진국과 비교하면 아직도 방사선 피폭선량이 높은 수준이라는 게 질본의 설명이다.

분기당 피폭선량이 5mSv를 초과해 '주의' 통보된 종사자는 699명으로 전체 종사자의 0.8%를 차지했다. 또 전국의 방사선 관련 종사자 수는 8만9천25명으로 지난 5년간 평균 약 6.0%씩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의료방사선 피폭선량을 낮추기 위한 인식개선 교육 시범사업을 올해부터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bi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