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예나 30점" 대한항공, 개막전서 현대캐피탈 3대1로 꺾었다

2019-10-12 16:46:18

대한항공 비예나가 3명의 현대캐피탈 블로킹을 앞에 두고 스파이크를 때리고 있다.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우승 후보로 꼽히는 대한항공이 개막전에서 지난 시즌 우승팀 현대캐피탈을 누르며 이번 시즌도 강세를 예고했다.



대한항공은 12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개막전에서 새 외인 선수 안드레스 비예나의 높이를 앞세운 공격, 정지석과 곽승석의 공수 동반 활약을 앞세워 디펜딩챔피언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대1(25-23, 25-23, 20-25, 25-22)로 꺾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하고도 챔피언결정전에서 현대캐피탈에 3패로 무릎을 꿇어 준우승에 머물렀던 대한항공은 시즌 첫 맞대결에서 힘의 우위를 과시하며 설욕에 성공했다. 특히 3시즌 연속 현대캐피탈과 개막전 맞대결을 벌인 대한항공은 2연패 끝에 처음으로 개막전 승리를 따냈다.

새롭게 대한항공의 공격수가 된 비예나는 29번의 공격 성공과 1번의 블로킹으로 양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30점을 올리며 존재감을 알렸다. 비예나는 이달 초 순천에서 열린 컵대회에서 MVP에 올라 활약을 예고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정지석이 13득점, 서브에이스 2개, 디그 10개로 승리를 도왔고, 곽승석도 11득점에 2블로킹, 5디그로 힘을 보탰다.

반면 OK저축은행에서 현대캐피탈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는 22득점으로 기대에 약간 미치지 못했다. 문성민이 서브에이스 3개를 포함해 16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무릎 부상중인 세터 이승원(0득점, 3디그)과 무릎 부상에서 돌아온 전광인(13득점)의 활약이 아쉬웠다.

비예나의 7득점 맹공으로 1세트를 25-23으로 가져온 대한항공은 2세트에서도 비예나의 공격으로 2점차로 세트를 따왔다. 현대캐피탈이 3세트 들어 문성민의 서브에이스, 황동일의 득점 등으로 초반부터 기세를 올리며 25-20으로 만회했지만, 대한항공은 4세트에서 접전 끝에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동점과 1점차 리드를 이어가던 대한항공은 비예나의 오픈 공격 22-21로 다시 앞섰고, 랠리 끝에 곽승석의 득점으로 2점차로 도망갔다. 이어 현대캐피탈이 전광인의 득점으로 한 점을 만회하자 진상헌의 속공으로 24-22로 도망간 뒤 상대 에르난데스의 백어택을 진성태가 블로킹으로 막아내면서 승부를 결정지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