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 교수 "헤어롤·화장은 매춘부나 하는 짓"…강의 중 막말

2019-10-11 10:30:05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 신학대 교수가 수업 도중 '화장은 매춘부나 하는 짓'이라고 발언해 학생들이 진상조사와 합당한 조처를 학교측에 요구했다.



11일 총신대 총학생회에 따르면 이 대학 신학과 소속 A 교수는 이달 4일 교양 수업 중 "헤어롤을 하고 화장하는 학생들이 있던데, 이런 행동은 외국에서는 매춘부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말했다.

총학에 따르면 A 교수는 "내가 교수가 아니면 '만 원 줄 테니 갈래?' 이렇게 말하고 싶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총학은 "총신대에서는 학생들의 인격을 훼손하고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성희롱적 발언이 매 학기 끊이지 않고 있다"며 "문제가 공론화될 때마다 학교는 무관심했고, 어떤 대책도 세우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신학과 A 교수의 발언은 총신대 병폐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라며 "병폐를 끊기 위해 학교 당국의 확실한 조치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총학은 A 교수 발언에 대한 진상조사와 그에 맞는 합당한 조처를 학교에 요구했다. 또 이번 사건에 대해 학교가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재발방지책을 강구할 것을 촉구했다.

A 교수는 사과문을 내고 "성희롱적 발언에 대해 전적으로 제 허물임을 인정하고,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며 "상처를 입었을 학생들에게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밝혔다.
총신대 관계자는 "상황을 엄중하게 인지하고 있으며, 교무위원회를 열어 조치 방안을 강구하는 중"이라며 "오늘(11일) 예정된 해당 교수 강의는 휴강하기로 결정하고, 향후에는 대체 강의자를 찾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총신대는 조만간 총장 명의로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kcs@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