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자발적 日 불매운동, 역사왜곡 바로잡는 계기 돼"

2019-10-11 09:25:15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00일 전 네티즌들이 자발적으로 시작한 일본 불매운동은 역사 왜곡을 바로잡는 계기도 됐다고 11일 평가했다.



서 교수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보복으로 시작된 자발적 불매운동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욱일기(전범기) 문제 등에 관심을 더 갖게 됐고, 실천 운동까지 전개됐다"고 말했다.

실례로, 호주 동포는 대형 할인점이 욱일기 디자인을 활용한 티셔츠를 판매하자 이를 중단시켰고, 폴란드에서 인턴을 하던 한 대학생은 현지 주스 회사 음료 제품에 욱일기 문양을 발견하고 즉시 항의해 중지시키는 결정을 끌어냈다.

세계 각 지역에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건립 움직임도 일본 불매운동 후 자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서 교수는 설명했다.

그는 "현재 불매운동 분위기는 사그라들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동안 국민들은 '국산품 애용'의 중요성도 함께 공감하게 됐다"고 소개했다.

ghwan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