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어공주'김서영, 개인혼영 200m金X6연패 위업[체전현장]

2019-10-08 17:12:1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천=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인어공주' 김서영(25·경북도청-우리금융그룹)이 개인혼영 200m에서 가볍게 금메달을 획득했다.



김서영은 8일 오전 경북 김천 김천실내스포츠수영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10초17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김서영은 첫 접영 50m 구간을 28초38, 압도적인 1위로 통과했다. 배영 구간을 1분00초17, 평영구간을 1분39초 65로 통과한후 , 자유형 구간을 2분10초17의 기록으로 마무리했다.

김서영의 최고기록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금메달 당시 세운 2분 08초 34다. 김서영은 2014년 제95회 대회 이후 100회까지 이 종목 금메달을 휩쓸며 6연패 위업을 이뤘다.

이희은(제주시청)이 2분14초92로 2위, 정하은(안양시청)이 2분16초01로 3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은퇴를 선언한 '여자수영 레전드' 남유선(34·광주광역시체육회)은 2분17초 07로 5위를 기록했다. 김천=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