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영X원팀'경북도청,계영400m 대회신金...김서영 3관왕[체전현장]

2019-10-08 19:33:45



[김천=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김서영, 최지원, 유지원, 정유인으로 이뤄진 경북도청 선발팀이 김천실내수영장에서 또다시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서 환호했다.



김인균 감독이 이끄는 경북도청 선발팀은 8일 오후 경북 김천 실내스포츠수영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여자 일반부 계영 400m 결승에서 3분43초56의 대회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첫 영자로 '에이스' 김서영(25·경북도청-우리금융그룹)이 나섰다. 개인혼영 200m에서 2분10초51, 금메달을 따내며 2관왕에 오른 직후 혼신의 역영을 선보였다. 54초92, 2015년 고미소(당시 인천체고)가 세운 54초86의 한국최고기록에 단 0.04초 못미친, 놀라운 기록이었다. 에이스의 힘을 유감없이 펼쳐보였다. 2번 영자 최지원이 200m 구간을 1분50초96으로 주파했다. 3번 영자 유지원이 2분48초07, 4번 영자 정유인이 3분43초56, 1위를 굳건히 지켜내며 또다시 경북도청에 금메달을 안겼다.

올해 7월 광주세계수영선수권에서 이근아, 정소은, 최지원, 정유인이 작성한 3분42초58의 한국신기록에 1초 뒤진 호기록이었다. 계영 800m에서 한국신기록을 수립한 경북도청이 계영 400m에서 대회신을 갈아치우며 끈끈한 원팀의 힘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인어공주' 김서영은 개인혼영 200m에 이어 계영에서 금메달 2개를 추가하며 대회 3관왕에 우뚝 섰다. 김천=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